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3-28 오후 07:27: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INTERVIEW
  최종편집 : 2020-03-28 오후 07:27:11
출력 :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영국의 한식(문화) 전문가 정갑식 대표-콜린퍼스를 사로잡은 한식, 코스 요리로 고급화
영국 런던 시내에서 한식을 알리고 현지 유명인들과 소통하는 경주출향인이 있다. Fashionfood 21 Ltd 정갑식 대표는 한식 중심의 ‘김치마마(Kimchimama)’를 런던 시내 빅토리아(Victoria) 역 주변에 열었고, 한식..
박근영 기자 : 2020년 03월 26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한국관광학회 정병웅 회장-중국과 전염병은 상수(常數), 내수관광으로 눈 돌려야
3000명 학회회원, 독자적 사업활동의 20개 위원회와 2개 분과학회, 우리나라 실용학문 중 가장 왕성한 활동으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관광정책 결정에 기여하는 학회. 1972년에 창립되어 올해로 48년을 맞은 한국..
박근영 기자 : 2020년 03월 19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명품배달음식 ‘쪽족’-용강동 ‘투모아’ 박서윤 사장의 건강한 족발
용강동 대신3차 아파트 상가 1호 롯데마트 맞은편에 자리잡은 꼬치구이 전문점 투모아 경주점이 최근 ‘쪽족’이라는 특별한 족발을 특화해 전격판매 및 포장배달에 나서면서 단골고객들이 즐겨 찾는 명품배달음식으..
박근영 기자 : 2020년 03월 12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정림목공기계 홍두표 사장 “사람부터 챙기면 사업이고 봉사고 다 풀리지요”
“목공기계 사업을 한 것이 20년 좀 넘었는데 따지고 보면 기계를 팔기보다 ‘신뢰’를 팔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육중해 보이는 목공기계 앞에서 어색하게 미소 짓는 홍두표 회장은 목공(木工)기계를 제작·수리..
박근영 기자 : 2020년 03월 05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한국환경공단 최철식 처장-망가뜨리기는 쉬워도 복원하긴 아주 힘들지요
자연과 인간이 상호 공존하는 행복한 지구의 모습은 과연 언제까지 이어질 수 있을까? 깨끗한 공기와 물, 필터와 같은 숲과 강은 어떻게 보존할 것이며 지구온난화로 더위와 폭풍, 가뭄과 등 기상이변에는 어떻게 대..
박근영 기자 : 2020년 02월 20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오렌지그룹 최병민 총괄부사장-“바이러스에는 ‘순수홍삼’이 최고!!”
코로나바이러스로 전국이 긴장 속에 살고 있다. 마스크가 동 나고 각종 모임들이 취소되고 사람들 간 접촉이 급속히 줄어들었다. 바로 이럴 때 건강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어떻게 하면 건강하게 잘 살 수 있을지에..
박근영 기자 : 2020년 02월 13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역삼동 평양옥 어복쟁반!!-경주출신 최재경 씨의 ‘건강한’ 맛집!!
‘음식은 건강이고 과학이며 예술입니다!’ 특별한 문구가 메뉴판 위를 장식한 것을 보면 식당 사장님의 자부심이 적지 않게 녹아 있음을 알 수 있다. 특별히 이 집에 주목하는 또 다른 이유는 이 집이 경주출신 ..
박근영 기자 : 2020년 02월 06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자서전으로 돌아온 김일윤 전 의원-‘에밀레 종은 울고 있다’ 숨 가쁜 정치역정 그려!
경주 정치인 중 가장 많이 시민의 선택을 받은 반면 정치적으로 가장 많은 시달림을 받은 정치인 역시 김일윤 전 의원일 것이다. 또 신라고와 서라벌대학, 경주대 등 경주에서 유일하게 고교와 대학을 함께 운영하며..
박근영 기자 : 2020년 01월 23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연극인 손기호-영화감독 데뷔, 또 다른 경주 알리는 열혈 경주인
누구나 나름대로 고향을 추억하고 그에 대한 향수를 가지지만 고향에 대한 보은의 마음을 가지거나 구체적으로 고향을 위해 무슨 일이건 실천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살기 바빠서, 고향 가기 쉽지 않아서, 구체적으..
박근영 기자 : 2020년 01월 16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2019년 경주인-모두 54회, 다양한 분야 경주 인물들 소개
서울 지사 설립 후 만 1년이 지났고 이 면을 통해 연령과 직종을 떠나 다양한 인물들이 소개 됐다. 이 난을 시작한 것은 경주와 서울을 망라해 사람 사는 이야기를 진행함으로써 따듯한 사람들을 집중 조명하는 것과..
박근영 기자 : 2020년 01월 09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바람처럼 살았다. 나는 자유다!!˝
지난 주에 이어 대한민국 탁구 지도자의 신화 강문수 감독과 공포의 외인구단 창간 40주년을 맞은 이현세 화백 이야기를 이어갑니다. 이어 이번 호에서는 페부커들이 궁금하게 여긴 이현세 화백에 대한 궁금증을 먼..
박근영 기자 : 2020년 01월 02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90:10의 세상, 누가 마지막 1℃를 끌어올렸나?-이현세vs강문수, 두 신화의 불꽃 튀는 랑데뷰!!
100명이 도전해 90명은 죽고 10명이 겨우 살아나는 만화와 스포츠의 세계, 그 차원을 넘어 마지막 1% 혹은 그 이상, 전설을 넘어 신화가 된 경주 출신의 두 인물, 88올림픽과 2004아테네 올림픽 탁구 금메달과 숱한 ..
박근영 기자 : 2019년 12월 26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김영회 선생, 향가해석의 ‘통일장’ 이론 제시-신라향가, 고려향가, 만엽집 한 가지로 해석가능
“아직까지 그 누구도 하나의 해석 방법으로 신라향가와 고려향가, 만엽집을 동시에 해석한 학자가 없습니다. 제 해석법은 처음으로 이 세 가지를 한 가지 방법으로 풀어냈다는 것에 주목해야 합니다” 향가의 ‘..
박근영 기자 : 2019년 12월 19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강남 자생한방병원 이상운 원장-‘감동 주는 의사’가 소신···,‘비수술 척추치료계의 명의’
한방의학(韓方醫學)의 현대화, 양한방 협진, 한방병원의 종합화 등 한방의학 발전상황은 기존 침술과 한약, 뜸과 부황 정도의 한의원 이미지를 가진 이들이 상상할 수 없을 만큼 발전했다. 첨단 의료기기, 응급시설,..
박근영 기자 : 2019년 12월 13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78세 창업 청춘 최용부 선생-문화인들 후원, 봉황로 실크로드 기념품 오픈
1952년 커넬 할랜드 샌더스(Colonel Harland Sanders)가 KFC(Kentucky Fried Chicken)이라는 이름으로 닭요리 전문점을 시작했다. 이때가 그의 나이 65세 때다. 주유소와 레스토랑 등을 운영하며 시류에 따라 몇 ..
박근영 기자 : 2019년 12월 05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진병길 신라문화원장-서악마을, 나 홀로 국가혁신박람회 가다
‘첨성대를 파내서 멀리 보내버리거나 무너뜨려버리고 싶다’ ‘경주 살면서 유적지 때문에 집도 잃고 논밭도 잃고 이웃도 잃었다’ 듣기만 해도 끔찍하기 이를 데 없는 이런 말은 70~80년대 이후 문화재로 인해..
박근영 기자 : 2019년 11월 28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서원·향교 지원법 발의한 정종섭 의원, 단순 건축 보존 뛰어넘어 교육·체험·생활화 위한 포석
경주출신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대구 동구·갑)이 서원과 향교를 지원하기 위한 법률안을 대표 발의해 관심이 모아진다. 정종섭 의원은 지난 12일 각 언론사에 보도자료를 통해 「향교․서원문화 계승·발전 ..
박근영 기자 : 2019년 11월 21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정말 재미있는 연주회, 영화보다 재미있고 드라마보다 감동적인 공연 개봉박두 !!
본지 창간 30주년 기념 ‘뉴코리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초청 ‘시민사랑음악회’에 함께 공연할 경주의 합창단과 성악가들이 확정돼 맹연습 중이고 성악가와 뮤지션들도 오케스트라와 악보를 공유하며 차질 없이 ..
박근영 기자 : 2019년 11월 14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청호나이스 정휘동 회장의 특별한 귀거래사-경주출신 임직원 대거 포진, 경주학생 비롯된 장학제도도…
“청호나이스 임직원들이 제일 못하는 것이 있습니다. 우리 회사에서 가장 좋은 것을 제대로 알리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마이크를 뽑아든 정휘동 회장<인물사진>이 연설을 시작하자 전국에서 모인 100여명 동갑 ..
박근영 기자 : 2019년 11월 07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역경 이기고 꿈 이룬 소프라노 이민정 씨!-“경주에도 좋은 사람 있어야 되잖아요?”
“경주에도 좋은 사람 있어야 되잖아요?” 뛰어난 이력에 출중한 실력을 갖추었으니 서울이나 더 넓은 도시에서 서로 부를 법한데 왜 경주에서 활동하느냐는 물음에 사이다 같은 대답이 돌아왔다. 당찬 의지로 성..
박근영 기자 : 2019년 10월 31일
   [1]  [2] [3] [4]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707
오늘 방문자 수 : 10,569
총 방문자 수 : 2,528,568,090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