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0 오후 07:08: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INTERVIEW 종합 출향인소식 SNS는 즐거워 학교소식 인사 경주 동아리 탐방
INTERVIEW
  최종편집 : 2020-07-10 오후 07:08:49
출력 :
[종합]
시민기자가 만난 사람-전명수 서면 운대2리 경로회장
“거실에서 바라보면 우리경로당은 눈앞에 있습니다. 어제는 김씨댁 앞뜰에서 모였고 오늘은 들을 걷다가 만났습니다. 내일은 오후는 또 어디서 만날지 날씨는 더워지고 고민입니다” 요즘은 동네 어르신들과 경로..
윤태희 시민 기자 : 2020년 07월 09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이현세 화백·한주식 회장, 키덜트 뮤지엄 통해 또 다른 경주 만나다
지난 6월 말, 이현세 화백께 인사 드리러 전화했다가 이현세 화백이 여러 가지 일정으로 경주에 갈 예정이란 소식을 들었다. 마침 키덜트 뮤지엄 김동일 관장이 오래전부터 기자에게 이현세 화백을 만날 기회를 타진..
박근영 기자 : 2020년 07월 09일
[경주in스타]
최고에 도전하는 당당한 꿈나무 [13] 긍정 닥터를 꿈꾸는 김영성 군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의술이 나라를 구해낼 수도 있는 일이라는 것을 깨닫게 됐어요” 코로나19로 인해 친구들을 만날 수도 없고, 마음 편히 산책조차 할 수 없었다. 더욱이 중학교에 입학했지만 6월이 돼서야 ..
오선아 기자 : 2020년 07월 09일
[우리동네 스타]
뇌병변장애인 오혜림 씨 “무조건적 도움보다 삶의 주체가 되도록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보시기에 불편하시죠? 무언가 도와주고 싶으시죠? 가만히 있으면 이상하시죠?” “그냥 기다려 주시면 됩니다. 조금 천천히 조금 느긋하게 빨리빨리만 아니면 다 합니다. 도와달라고 말할 때 도와주시면 됩니다...
윤태희 시민 기자 : 2020년 07월 02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박만호 연세의원 원장, 의술만큼 대단한 다방면 은둔고수
-현대적 의술에 정신과 기까지 특별한 진료,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 주치의로 활약도 “경주가 경주 사람들만의 도시가 아닌 세계 속의 경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경주 사람들뿐만 아니라 국민들가 국가적 ..
박근영 기자 : 2020년 07월 02일
[우리동네 일꾼]
황남동 13통 최병태 통장 “주민들 힘 모아 경로당 지을 수 있게 된 것이 가장 큰 경사”
황남동은 인구 5000여명으로 법정동인 사정동, 탑동, 배동, 율동이 함께 묶여 운영되고 있다. 올해 황남동 통장협의회 부회장으로 첫 임기를 보내고 있는 최병태(65) 통장은 5년째 황남동 13통 통장을 맡고 있다...
엄태권 기자 : 2020년 07월 02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Go쟁이 최재식 회장-은퇴 후 명함에 옛 직함 쓰지 마라
-공무원 연금공단 이사장에서 저작과 강의 봉사로 돌아온 값진 삶 ‘Latte is horse’라는 유머가 있다. ‘나 때는 말이야~’라는, 시쳇말로 꼰대들의 식상하고 공감 얻지 못하는 말을 꼬집은 것이다. 이보다 더 ..
박근영 기자 : 2020년 06월 25일
[최고에 도전하는 당당한 꿈나무]
최고에 도전하는 당당한 꿈나무[12] 화가를 꿈꾸는 손송이 양
“유명한 화가가 아니어도 좋아요. 세상엔 단 하나뿐인 멋지고 특별한 그림으로 온 세상 사람들을 웃게 하는 화가가 되고 싶어요” 인터뷰 내내 적극적이고 쾌활한 성격으로 즐거움을 선사했던 아이가 있다. 어릴 ..
오선아 기자 : 2020년 06월 25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코아스 경주대리점 박찬진 대표-경주시, 입찰 기회 공평-한수원, 경주 중심돼야
국내 조달 판매 1위 사무가구 전문업체 (주)코아스 경주대리점 박찬진 대표를 만나기 위해 김포공항 옆에 개관준비 중인 국립항공박물관을 찾았다. 박찬진 대표는 이번 항공박물관에 사용되는 사무가구를 납품하기 ..
박근영 기자 : 2020년 06월 18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북한법 전문’ 권은민 변호사 “북한에 전단 뿌릴 권리 있나요?”
-남북 교류 법들이 30년 넘은 오래된 것들이더라고요. 이걸로 과연 판결할 수 있을까요? “북한으로 전단 뿌리는 걸 어떻게 생각합니까?” 인터뷰하러 간 기자에게 권은민 변호사가 자리 앉기 무섭게 던진 질문이..
박근영 기자 : 2020년 06월 11일
[우리동네 일꾼]
동천동 25통 조강호 통장 “주민과 동 행정 함께 지역 발전에 앞장서고 있어”
동천동은 2만4000여명의 주민들이 생활 터전을 잡고 있으며 경주시청, 보건소, 한국전력 등 주요 기관들이 자리 잡고 있는 곳이다. 조강호(58) 통장은 8년 세월을 동천동 25통 통장으로 지역사회에 봉사해 오고 있..
엄태권 기자 : 2020년 06월 11일
[종합]
이상필 전교 “유교 문화의 정신과 가치가 경주와 대한민국 도약시키는 원동력 되길”
경주향교 이상필 전교가 지난 8일 ‘제13회 경주시민의 날’ 기념식에서 문화예술 부문 ‘경주시문화상’을 수상했다. 이상필 전교는 “개인적으로 참 영광이지만, 제가 한 작고 가벼운 이력에 비해 크고 무거운 ..
오선아 기자 : 2020년 06월 11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국회 한공식 입법차장 ‘국민동의청원’ 모두 기억해 주세요
-30년 국회활동, 국회선진화법 등 보람 크지만 식물국회 여전··· 반드시 고쳐져야 제21대 국회가 출범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으랬다고 151명으로 역대 어느 국회보다 초선의원이 많은 국회이기에 국민의 ..
박근영 기자 : 2020년 06월 04일
[우리동네 일꾼]
선도동 6통 최병일 통장 “선도동 주민편의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6200여세대, 1만5000여명이 살고 있는 선도동은 31개 통으로 이뤄져있다. 젊은 시절 서울에서 잠시 객지 생활을 한 것을 제외하고는 선도동에 계속 머물렀던 최병일(66) 통장은 현재 통장협의회장에 연임돼 3년 째..
엄태권 기자 : 2020년 06월 04일
[종합]
“경주 문화 총괄하는 문화원 역할 성실히 수행할 것”
“현재 경주문화원은 원사도 없이 남의 건물을 빌려 쓰는 처지지만 엄청난 노하우와 인적 자원이 있다. 역대 문화원장님들이 잘 일구어 놓은 토대 위에 역사·문화도시 경주의 문화를 총괄하는 문화원의 역할을 성실..
오선아 기자 : 2020년 06월 04일
[최고에 도전하는 당당한 꿈나무]
최고에 도전하는 당당한 꿈나무 [11] 곤충·파충류 크리에이터 꿈꾸는 김보경 양
주말이면 엄마, 아빠, 동생과 함께 나들이를 떠난다. 집 근처 황성공원부터 바닷가, 생태체험장, 박물관 등 엄마, 아빠는 아이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쌓게 해주기 위해 타지역도 마다하지 않는다. 가족들과 숲길 산..
오선아 기자 : 2020년 06월 04일
[경주인살롱]
경주문화원 제9대 조철제 신임 원장… 생생한 문화의 현장에서 ‘실천’하겠다
“이제 좁은 연구실 밖을 벗어나 생생한 문화의 현장에서 경주문화 창달을 위해 일하고자 합니다. 그간의 연구와 저술을 통해 다져진 이론을 바탕으로 활용하고 실천하는 원장이 되겠습니다” 경주문화원이 새로운..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06월 04일
[우리동네 일꾼]
외동읍 입실1리 김도식 이장, “정체된 외동읍 발전, 이제는 이뤄져야 합니다”
지난 4월 말 외동읍은 1만 세대를 돌파했고 인구 2만명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외동읍 이장협의회 회장을 맡은 지 2년째, 입실1리 이장으로서는 5년째에 접어든 김도식(60) 이장은 경제적 규모, 인구, 지리적 요건..
엄태권 기자 : 2020년 05월 28일
[셔블&서울,경주사람들]
‘김진우 = 든든한 바위’, 경주중고 서울동창회 골프의 새 축 이끄는 회장
-동창회 기획실장, 동기회 사무국장 등 최전선에서 행사 진행 지난 14일 안성시 소재 아덴힐 CC에 30명 가까운 경주 출향인사들이 모였다. 이들은 오랜만에 녹색 필드를 벗 삼아 라운딩을 즐겼고 내친걸음에 저녁..
박근영 기자 : 2020년 05월 22일
[우리동네 일꾼]
황성동 44통 여경화 통장, 53명의 통장들 아우르는 ‘여장부’
54개의 통, 2만9600여명의 시민이 살고 있는 황성동. 여경화(63) 통장은 이곳에서 44통 통장을 10여년째, 54개 통을 아우르는 황성동 통장협의회장을 7년간 맡고 있다. 여경화 통장은 경주시에서 가장 인구가 많고..
엄태권 기자 : 2020년 05월 22일
   [1]  [2] [3] [4] [5] [6] [7] [8] [9] [10]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6,591
오늘 방문자 수 : 14,808
총 방문자 수 : 3,366,435,500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