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4 오후 04:09: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INTERVIEW
  최종편집 : 2021-03-04 오후 04:09:44
출력 :
[종합]
대한노인회 경주시지회 황성분회 김덕환 분회장-코로나와 함께 하는 상생통합의 은퇴 없는 삶
“매일 만나던 가족보다 더 가까운 가족 같은 경로당 회원들이 계셔 살 맛 납니다. 또한 어른답고 건강하며 함께 더불어 잘 늙어가고 생을 다할 때까지 창조적이기를 바라며 자신의 위치를 잘 알기를 바라고 원합니..
윤태희 시민 기자 : 2021년 02월 25일
[종합]
“달달이로 주문하면 배달됩니다”
지역소상공인과 소비자를 위한 공공배달앱이 지역에서도 첫발을 내딛게 됐다. 공공배달앱 ‘달리는 달팽이(달달이)’이가 대형 배달앱에 맞서 독과점과 높은 수수료 문제를 해결할 대안이 될지 기대가 커지고 있다. ..
이필혁 기자 : 2021년 02월 25일
[종합]
한결같은 꽃 사랑, 배움을 멈추지 않는 김수영 플로리스트
“꽃은 식물에게는 절정이요, 사람으로 따지면 청춘입니다. 식물의 아름다운 절정을 함께 하기에 정서적으로 늘 따뜻한 힐링 에너지를 받는 플로리스트는 정말 매력 있는 직업입니다” 그리스 꽃의 여신이라는 뜻..
오선아 기자 : 2021년 02월 18일
[종합]
경주출신 저니맨 최익성 선수, 자서전 발간 ‘아무도 궁금하지 않은 나만의 이야기I’
1994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하며 2005년 은퇴까지 6개 구단 7번의 이적을 통해 ‘저니맨’으로 익숙한 최익성 선수가 최근 ‘아무도 궁금하지 않은 나만의 이야기I’을 발간했다. 그는 모든 사람들은 자신만의 삶..
엄태권 기자 : 2021년 02월 04일
[종합]
새로운 수장 맞이한 국립경주박물관 최선주 신임 관장에게 듣다
국립경주박물관(이하 경주박물관)이 올해 새로운 수장을 맞이했다. 지난 1일자 부임한 최선주(58) 신임 국립경주박물관장이 그 주인공이다. 최 관장은 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박물관 초대팀장, 국립광주박물관 학예연..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1년 01월 28일
[종합]
(주)재치 최창원 대표, “위기를 넘어 도약으로, 도약을 넘어 세계로!”
새해 첫머리부터 강추위가 몰아치고 있다. 작년부터 이어진 코로나로 인해 경제는 잔뜩 움츠렸고 사람들 마음도 춥기만 하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코로나는 경주의 경기까지 얼어붙게 만들고 있다. 이러한 어려움 속..
이제윤 시민 기자 : 2021년 01월 20일
[종합]
(사)한국예총 경주지회 김상용 회장 신년 인터뷰-“예향 경주의 예술이 시민의 삶 속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
장기간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인해 공연과 전시, 개인 교습 등으로 생계를 이어오고 있는 지역의 문화예술인들에게 지난해는 여느 때보다 보다 힘든 한해였다. 지역 예술인들의 한 해 성과를 되돌아보고 그동안의 ..
오선아 기자 : 2021년 01월 07일
[경주인살롱]
33년 간 경주 중요역 고루 근무하고 정년… 한국철도공사 대구본부 경주역 허남태 역장
그를 만나면 영화 ‘철도원’이 떠오른다. 맑은 얼굴빛엔 타협이 깃들 여지가 없어 뵈고 고지식할 정도로 원리원칙에 철저하고 성실한 철도종사자였음을 단박에 느낄 수 있다. 바로 한국철도공사 대구본부 경주역 ..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12월 31일
[종합]
시민기자가 만난 사람-차영이 고현벽 가족
이 가족이 사는 법은 참 특별하다. ‘따로 또 같이’라는 수식어가 딱 어울리는 가족이다. 매주 토·일요일은 두 손녀와 외손자를 위하는 날. 평상시에는 재능나눔으로 일터로 1인 3역을 하는 멋진 사람들이다. 자신..
윤태희 시민 기자 : 2020년 12월 24일
[경주인살롱]
‘꿈에서 꿈이로다’… 이태희 화백을 만나다-“붓 들고 있는 한 끊임없이 새로운 작업 할 것입니다”
-세속의 번잡함 끊어버린 과감한 탈속성 돋보이는 미공개작 첫 선... “공개되는 그 순간부터 작품은 이제 제가 평가할 영역이 아닙니다. 온전히 관람자의 몫이지요” 이 화백은 현재 살고 있는 삶과는 다른 형태..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12월 10일
[종합]
최고에 도전하는 당당한 꿈나무[16] 작가를 꿈꾸는 김채리 양
“아빠와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는 시간이 가장 즐거워요. 저도 아빠처럼 글 잘 쓰는 작가가 되고 싶어요” 평소 그림 그리기와 책 읽기를 좋아하는 김채리(9, 사방초2) 양은 아빠와 보내는 시간이 즐겁다. 아빠와..
오선아 기자 : 2020년 12월 10일
[종합]
시민기자가 만난 사람-배문경 수필가, 11년 만에 첫 산문집 ‘쪽빛에 물들다’ 출간
“새벽에 일어나 어두운 세상을 바라봅니다. 새벽은 뒤이어 올 빛 세상의 전 단계입니다. 새벽의 희붐한 세상은 사물이 선명하지는 않지만 수채화처럼 번져나가는 고요가 있어서 편안합니다. 지난 10여년 넘게 쓴 수..
윤태희 시민 기자 : 2020년 12월 03일
[종합]
시민기자가 만난 사람-문인선, 문준하 부녀
음악과 만나니 세상과의 소통이 쉬워지더라. 손녀들과 노래 부를 때는 무엇엔가 홀린 듯 감격하고 아무리 불러도 지루함이 없다. 또한 지역민들과 만나 음악을 할 때면 흥분되고 무언가에 홀린 듯 정성을 다해 노래..
윤태희 시민 기자 : 2020년 11월 26일
[종합]
“동료들에게 받은 따뜻함 지역 아이들에게도 전해주고 싶었습니다”
항암치료를 받고 있는 전 직장동료를 위해 격려금을 모아 전달, 전달 받은 격려금을 다시 지역아동시설로 기부한 사실이 지역에 전해지면서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소문의 주인공은 바로 전문재 씨다. 지난 2014..
이재욱 기자 : 2020년 11월 26일
[종합]
경주소방서 최창우 소방장을 만나다-“모든 소방관들은 시민들과 가까이 있습니다”
의무소방원으로 복무하며 소방의 꿈을 키웠고, 화재현장에서부터 소방행정직까지 소방관으로 할 수 있는 모든 업무를 다뤄본 경주소방서 최창우 소방장. 대학에서 회계를 전공한 최창우 소방장이 소방에 뜻을 가..
이재욱 기자 : 2020년 11월 05일
[종합]
시민기자가 만난 사람-변성혜 용강 청구아파트경로당 총무
무엇이든 꾸준하게 하는 것이라면 따라갈 사람이 없다. 활동적 성품, 유쾌하고 발랄함으로 회원 상호간에 화기애애한 분위기 조성에 전회원의 칭송을 받는 사람, 그녀는 78세. 나이가 무색할 정도의 건강함과 긍정적..
윤태희 시민 기자 : 2020년 10월 08일
[경주인살롱]
130년간 5대째 이어오며 인술(仁術) 펼치는 대추밭백한의원 백진호 원장
황오동 고분들과 어우러진 대로변에 나란히 ‘그 한의원’이 있다. 한약 향기 가득한 ‘대추밭백한의원’. 5대째 130년을 이어오며 인술(仁術)을 펼치는 이 한의원은 황오동 이곳에서만 50년간 문을 열었다고 한다. ..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09월 17일
[종합]
큰마디큰병원 이길호 원장, 경주시의사회장 취임
이길호 큰마디큰병원장이 경주시의사회 제42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경주시의사회는 지난달 26일 큰마디큰병원 강당에서 회장 이·취임식을 진행했다. 이날 이·취임식으로 2년간 지역 의료서비스 향상과 시민 건강을..
엄태권 기자 : 2020년 09월 03일
[종합]
시민기자가 만난 사람-복조리아저씨로 아름답게 기억되는 사람 서면 운대2리 김원생 씨
“한 해의 복을 받을 수 있다는 뜻에서 매년 설날 새벽이나 정월 대보름 때 집안에 복조리를 걸어 놓던 풍습. 소중한 우리 전통문화가 잊혀지는 모습을 보면서 생각하고 고민하고 만들다 보니 원하는 사람들이 많아..
윤태희 시민 기자 : 2020년 08월 27일
[서울사는 경주사람들]
수오재와 이재호 선생, 고택체험 넘어 새로운 경주 문화재로
한옥이 가지는 매력은 여러 가지 있지만 그 중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한옥 자체의 고풍스러운 분위기와 정감일 것이다. 특히 전통기술로 제대로 지어진 한옥일수록 고아한 매력과 한옥 특유의 견고함과 친환경적 ..
박근영 기자 : 2020년 08월 27일
   [1]  [2] [3] [4] [5] [6] [7] [8] [9] [10]       
 
INTERVIEW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경주인살롱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6,616
오늘 방문자 수 : 7,607
총 방문자 수 : 4,304,672,657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