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6-04 오후 05:08: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주오디세이 지금 서울에서는 오상욱 경주의 조선스토리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숨은 경주 지역예술문화단체 릴레이 인터뷰 첨성대 클래식 수다 자영업 경제이야기 손진은 시인의 詩間 하성찬 전 교장의 경주이야기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지난연재 종합
지금 서울에서는
  최종편집 : 2020-06-04 오후 05:08:12
출력 :
[지금 서울에서는]
스마트 그늘막 온다
서울 근교 미사신도시에 빛을 차단하고 그늘을 만드는 새로운 차양막이 설치되었다. 이름하여 ‘스마트 그늘막’, 서울 강남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퍼졌고 경주에도 설치되어 있는 우산형 차양막보다 훨씬 버전이 업..
박근영 기자 : 2020년 06월 04일
[지금 서울에서는]
텃밭 있는 아파트의 일상
최근 조성된 서울 근교 신도시들은 도시 기능 자체를 조성해 주민들의 일상생활 만족도를 크게 높여준다. 뿐만 아니라 이곳에 세워진 아파트들은 건설사들의 아이디어 각축장처럼 입주민에게 어필할 수 있는 다양한 ..
박근영 기자 : 2020년 05월 28일
[지금 서울에서는]
‘애완견 배변 수거함’ 빈축!
요즘 서울 주변에 들어서는 신도시들은 주민 편의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시행해 눈길을 끌고 있다. 그러나 지나친 서비스가 오히려 역작용을 일으켜 주민의 원성을 사는 일도 벌어진다. 하남시 미사 신도시에 설치된..
박근영 기자 : 2020년 05월 22일
[지금 서울에서는]
‘스몸비’ 막는 똑똑한 횡단보도
‘스몸비’라는 신조어가 있다. 스마트 폰과 좀비의 합성어로 ‘스마트 폰을 보면서 걷는 좀비’라는 뜻이다. 스몸비는 스마트 폰이 일반화 되면서 남녀노소 누가나 될 수 있는 무서운 ‘전염병’이다. 스마트 폰에 ..
박근영 기자 : 2020년 05월 14일
[지금 서울에서는]
주말 차 없는 인사동길-자동차 넘쳐나는 봉황로, 황리단길, 첨성대 뒷길 오래 못가
본지 1390호에 ‘인사동에는 있고 봉황로에는 없는 절대 보물’이란 기사를 실은 적 있다. 이 속에서 인사동이 잘 되는 이유로 주변 인구를 꼽았다. 그러나 인사동이 문전성시인 것에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 화랑이..
박근영 기자 : 2020년 05월 07일
[지금 서울에서는]
“5분 사용 위해 500년 낭비 말아야”
서울시가 6개 새벽 배송사업자들과 힘을 모아 온라인 주문시 택배에서 발생하는 스티로폼, 비닐, 아이스팩 등 각종 플라스틱 포장폐기물을 감축하는 환경개선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서울시의 이번 프로젝트는 비단 ..
박근영 기자 : 2020년 04월 30일
[지금 서울에서는]
작년에 비해 월등히 진화한 QLED 광고판 아트버타이징, 경주역사 적용할 수 있을까?
2019년 4월 25일자 본지 1387호 ‘지금 서울에는’ 난에 서울 강남구 삼성동이 지향하는 ‘한국의 타임스퀘어’를 구현하는 기사가 실렸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 강남구가 삼성동 무역센터 빌딩(코엑스(COEX))..
박근영 기자 : 2020년 04월 23일
[지금 서울에서는]
작년에 비해 월등히 진화한 QLED 광고판 아트버타이징, 경주역사 적용할 수 있을까?
2019년 4월 25일자 본지 1387호 ‘지금 서울에는’ 난에 서울 강남구 삼성동이 지향하는 ‘한국의 타임스퀘어’를 구현하는 기사가 실렸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 강남구가 삼성동 무역센터 빌딩(코엑스(COEX)..
박근영 기자 : 2020년 04월 17일
[지금 서울에서는]
따듯한 버스 정류장 벤치-탄소 소재 열선 장착, 한 달 전기료 1만원!!
새로 만들어지는 서울 근교 신도시는 모든 문명의 실험장이자 새로운 혜택의 시작점이 되는 곳이다. 비용이나 의사결정과정의 번거로움으로 인해 기존 도시에 접목하지 못한 여러 가지 공익적 도구들을 비교적 편..
박근영 기자 : 2020년 04월 09일
[지금 서울에서는]
엘리베이터 코로나19, 아웃 !!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가 정착하며 각종 회의나 행사가 취소되고 사람들 간에는 악수도 조심하는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그런 한편 일상에서 여러 사람이 접촉하는 대상들에 대한 거북함 역시 만만치 ..
박근영 기자 : 2020년 04월 02일
[지금 서울에서는]
사이버 강의로 열공하는 대학생들 “교수님 멋있어요” 별풍선 보내기도…!!
코로나19로 개강이 연기되고 대학가 교수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실시간 인터넷 동영상을 진행하는 ‘사이버 강의’가 가운데 이를 수강하는 학생들의 수강 분위기가 또 다른 화제를 불러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박근영 기자 : 2020년 03월 26일
[지금 서울에서는]
문화기관 보유 콘텐츠 전격 방영·대출
코로나19로 온갖 공연이 연기되거나 취소되고 박물관, 미술관 등 전시장이 휴관에 들어가는 등 문화행사가 크게 위축되는 가운데 서울시가 유튜브와 페이스 북 등을 통해 서울시에서 시행한 주요 공연들과 행사, 전..
박근영 기자 : 2020년 03월 19일
[지금 서울에서는]
‘2주간의 잠시 멈춤’ 캠페인 공감확산
코로나19로 전국은 물론 세계로 공포심이 확산되는 가운데 서울시가 주창한 ‘2주간의 잠시 멈춤’ 캠페인이 시민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지난 3월 2일 이후 박원순 시장의 발표로 시작된 잠시 멈춤 캠페인은 ‘..
박근영 기자 : 2020년 03월 12일
[지금 서울에서는]
‘기생충’이 바꾸는 주거환경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아카데미 4개 부분을 석권 등 숱한 화제를 뿌린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서울시의 주거환경 개선에 결정적으로 기여해 화제다. 서울시는 영화 ‘기생충’속 공간적 배경이 된 ‘반 ..
박근영 기자 : 2020년 03월 05일
[지금 서울에서는]
“공원서 결혼식 올리세요”
서울시가 예비신랑신부들에게 서울시내 각종 공원을 결혼식 장소로 내준다고 나서 화제다. 서울시에 따르면 수천만 원에서 수억 원대의 비용을 들이는 거창한 결혼식 대신 예비부부만의 아이디어로 직접 만들고 환경..
박근영 기자 : 2020년 02월 20일
[지금 서울에서는]
출렁다리, 외지인 입장료 차이가 상품권으로!
지난주 서울 사는 왕원표 씨(55)가 경주가 꼭 참고할 만한 곳이 원주에 있다며 취재를 적극 추천했다. 원주 소금산의 출렁다리 입장료가 그것. 출렁다리 입장료는 원주시민들은 1인당 1000원이지만 외지인들에게는 3..
박근영 기자 : 2020년 02월 13일
[지금 서울에서는]
코로나와 전쟁 중인 종합병원들, 물 샐 틈 없는 통제, 안전관리에 총력전
설 명절이 끝난 지난달 28일 강남 세브란스 병원은 정문을 제외한 모든 샛문이 봉쇄됐다. 지상 1층부터 지하 3층까지 주차장과 연결되는 모든 출입문, 장례식장을 통하는 출입문, 병원 후문 등 모든 출입문에는 코로..
박근영 기자 : 2020년 02월 06일
[지금 서울에서는]
겨울시즌 높아지는 시민의 ‘삶의 질’
많은 지자체들이 시민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세우고 의사결정을 하지만 정작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는지에 대해 의구심이 들 때가 많다. 특히 관광객 유치에 열 올리는 지자체들의 경우 ..
박근영 기자 : 2020년 01월 16일
[지금 서울에서는]
DDP에서 대한민국혁신박람회, ‘아리야~~’ 인공지능 돌봄 사업 눈길 끌어
-경북도는 기술과 혁신으로 만든 미래, 문화재청은 서악마을 등판시켜 민관기업 모범 문화재 사례지로 홍보 지난 11월 22일부터 24일 3일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제 1회 대한민국정부혁신박람회가 열렸다..
박근영 기자 : 2019년 11월 28일
[지금 서울에서는]
스마트 그린 쉘터를 아시나요?
“따듯하니까 좋지요. 공기청정도 되고…!” 강남구 코엑스 몰 동문 근처에 처음 시범 마련된 스마트 그린 쉘터에서 어느 버스 탑승자가 한 말이다. 지난 5월 31일 강남구가 설치한 이 쉘터는 문자 그대로 쉘(shel..
박근영 기자 : 2019년 11월 21일
   [1]  [2] [3]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7,140
오늘 방문자 수 : 9,022
총 방문자 수 : 2,961,590,011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