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24 오후 04:11: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SNS는 즐거워
  최종편집 : 2020-01-24 오후 04:11:28
출력 :
[SNS는 즐거워]
이 뽑고 우는 하랑이의 큰 웃음-터프한 아빠 감싸는 이소형 씨 달달한 가족이야기
어린 시절 가장 무서웠지만 누구나 맞서지 않을 수 없는 통과의례가 있었다. 바로 이 뽑기. 모든 젖니를 뽑고 새 영구치를 가지려면 대체적으로 초등학교 4학년은 되어야 한다. 때문에 예닐곱 살부터 몇 년 동안은 ..
박근영 기자 : 2020년 01월 23일
[SNS는 즐거워]
런던에 한국음식 알리는 정갑식 대표-Midas지에 전격 음식문화 칼럼 연재하기로
영국에서 활동하는 경주출신 유명 요리연구가 Fashionfood21 정갑식 대표가 페이스북을 통해 연합뉴스에서 발행하는 경제 월간지 Midas에 칼럼을 연재한다는 소식을 알리며 첫 칼럼 ‘음식이 지배하는 인간의 삶’을..
박근영 기자 : 2020년 01월 16일
[SNS는 즐거워]
김호열 씨 3회 대활약-SNS 누구나 주인공이 될 수 있습니다!!
2019년 2월 1일자 신문부터 연재 시작한 ‘SNS는 즐거워’는 문자 그대로 경주를 중심으로 한 SNS들의 일상을 소개하는 공간이었다. 이 난의 선별기준은 ‘재미’와 ‘공감’이 전제됐고 ‘시사성’도 중요하게 고려..
박근영 기자 : 2020년 01월 09일
[SNS는 즐거워]
독도담향 비누로 일본 때를 벗기자!!-김진희 씨, ‘아마존’에 독도특산 비누 출시
독도가 우리땅이라는 사실은 분명한데도 국제사회는 아직도 독도가 마치 분쟁지역인처럼 잘 못 알고 있다. 이를 바로 잡고자 반크(VANK : Voluntary Agency Network of Korea)를 비롯한 다양한 민간외교사절단이 ..
박근영 기자 : 2020년 01월 02일
[SNS는 즐거워]
팥죽 쑤는 정겨운 모습-권원수 님 사모님, 한 솥 끓여 가족 친지와···
팥죽은 벽사의 의미로 먹는 음식이다. 동짓날 팥죽을 쑤어 먹기에 앞서 대문이나 벽, 장독대에 발라 놓으면 잡귀를 쫓아 근심을 든다고 여겼다. 그러나 가만히 보면 동짓날 먹는 팥죽은 실상 한겨울 영양 결핍을 ..
박근영 기자 : 2019년 12월 26일
[SNS는 즐거워]
성동시장으로 점심 먹으러 간 시청 직원들
날씨가 추워질수록 정겨운 마음들이 더 소중하게 여겨진다. 누군가를 위해 조금 불편하고 조금 귀찮더라도 움직일 수 있다면 우선 그런 마음을 내는 사람이 따듯해지고 그 마음을 받는 사람은 더 따듯해질 것이다. <..
박근영 기자 : 2019년 12월 19일
[SNS는 즐거워]
흥덕왕릉을 찾은 정윤영 선생-노을 진 소나무 속 로맨티스트 왕 이야기
한 명의 유명 SNS가 전하는 소식이 어지간한 신문방송보다 효과가 클 때가 있다. 지난 9일 김천에 거주하는 정윤영 선생의 페이스북에 경주 ‘흥덕왕릉’이 실렸다. 아내분과 함께 울산 요양원에 계시는 장모님을..
박근영 기자 : 2019년 12월 13일
[SNS는 즐거워]
김장 담그는 권재범 씨-김장철, 남편이 나서면 집안이 화목해진다
지난 24일 오후 출향인 권재범 씨가 유기농 배추 재배하는 지인 농장에 남은 배추를 반쯤 뽑아 왔다는 포스팅을 올리나 싶더니 당일 바로 김치 겉절이와 쌈배추, 물김치 등이 페이스북에 올라왔다. 그렇지 않아도..
박근영 기자 : 2019년 11월 28일
[SNS는 즐거워]
‘카스’ 절대강자 변현식 씨 여행기-50개국 200여 도시 여행기, 팔로워 4만8000명
SNS하는 사람들은 페이스북도 하고 카카오스토리도 하지만 페이스북이 네트워크 사용이 쉽고 글로벌 요소가 강해 훨씬 많은 유저를 확보하고 있다. 그러나 카카오 스토리가 가진 장점도 만만치 않아 개인별 전체적..
박근영 기자 : 2019년 11월 21일
[SNS는 즐거워]
월급 타 삼겹살 산 해병 아들!! “아버지, 마음 아픈 엄마에게 더 잘 해 주세요!!”
부모가 자식 아끼는 것이야 내리사랑으로 당연하다 할 수 있지만 자식들이 부모 섬기는 것은 생각보다 힘들어 하는 것이 세상이치다. 특히 군대 간 아들이 부모 챙기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기본적으로 신성..
박근영 기자 : 2019년 11월 14일
[SNS는 즐거워]
경주 웹 드라마, 그 인기는 과연?-경주 홈스테이와 명소에서 일어나는 특별한 경주체험 이야기
경주시가 야심차게 준비한 웹 드라마 ‘해피(Happy) 경주’가 에피소드 4까지 진행되고 있다. 경주의 한 한옥 홈스테이에 숙박하는 외국인 관광객 약혼 커플과 경주의 이모댁을 찾은 주인공 김경주 양을 비롯한 그녀..
박근영 기자 : 2019년 11월 07일
[SNS는 즐거워]
콩이파리 손수 절인 권재범씨-추억의 어머니 손맛… 페이스북에 농갈라 묵자 추파 빗발!!
경주가 신라천년의 고도인 만큼 음식에 있어서도 단연 경주를 따라올 고장이 없다. 전라도 음식을 특별하다 말하지만 다양성 면에서는 발 벗고 따라와도 경주를 쫓아 올 수 없다. 신라시대 경주를 중심으로 메트로폴..
박근영 기자 : 2019년 10월 31일
[SNS는 즐거워]
아버지의 ‘독도 명예’ 지키려는 김진희 씨-“내용 없는 훈장, 취소해 달라” 김성도 선생 유족들 거센 항변
독도에 지금도 민간인이 살고 있을까? 이런 의문을 아직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당연히 있다. 더구나 경주여고 출신 김진희씨 부부가 작고하신 아버지 김성도 선생의 대를 이어 2대째 독도에 살고 있다. 온갖..
박근영 기자 : 2019년 10월 24일
[SNS는 즐거워]
통일전 앞 은행나무길은 어디로?? “1~2년 만 지나면 더 아름다운 가로수길 만날 겁니다”
지난 주 SNS에 통일전 앞 은행나무가 유난히 자주 눈에 띄었다. 통일전 앞 은행나무길은 탁 트인 도로를 중심으로 오래된 은행나무들이 양쪽으로 길게 늘어서 있어서 시민들도 즐겨 찾고 경주를 찾는 관광객, 특히 ..
박근영 기자 : 2019년 10월 17일
[SNS는 즐거워]
신라장군으로 나타난 이석진 씨의 위용-쉬, 물렀거라 말 탄 장군님 나가신다^^
지금은 전국적으로 온갖 축제들이 난무하지만 축제가 없던 시절 경주신라문화제는 전 국민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초호화 이벤트였다. 반월성에 특설무대가 세워졌고 그 일대에 전국에서 한다하는 이벤트가 다 모여들..
박근영 기자 : 2019년 10월 09일
[SNS는 즐거워]
핑크뮬리 올린 최진철 씨, 보문마을에서 가구공방 열어 원목주문형 제작
다시 핑크뮬리의 시즌이 돌아왔다. 그래서인지 경주내외의 여러 SNS 사용자들이 앞 다투어 핑크뮬리를 올리기 시작했다. 최진철 씨도 그 중 한 분, 지난 9월 30일 최진철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7장의 핑크뮬리 사..
박근영 기자 : 2019년 10월 04일
[SNS는 즐거워]
드론 경기 소식 올린 심정보 씨-‘화랑’팀, 전국드론 축구대회 3위 입상 쾌거!!
지난 22일 이후부터 심정보 씨의 페이스북은 온통 드론 경기로 가득 찼다. 21일과 22일 양일간 대구에서 열린 ‘2019대구MBC 전국청소년드론축구대회’에 경주의 유소년 드론팀 ‘화랑(단장 한영태)’이 출전, 당당..
박근영 기자 : 2019년 09월 26일
[SNS는 즐거워]
맛집 중요성 알린 강정근 씨
지난 9월 16일 경북관광공사 실장으로 근무하는 강정근 씨가 페이스북에서 최근 국내 여행트랜드 분석에서 관광객들의 욕구를 간략히 언급했다. 먼저 욕구 순에서 맛집투어(64%), 캠핑(35%), 둘레길 걷기(33%) 등의 ..
박근영 기자 : 2019년 09월 19일
[SNS는 즐거워]
따듯한 사랑 포스팅한 김기호 씨-석장동 유수준 님, 수복사 신도들 사랑의 쌀 나눔
지난 8월 30일과 9월2일 연이어 김기호 씨 페이스 북에 따듯한 미담이 올라왔다. 8월 30일에는 석장동 유수준 님이 한가위를 맞아 ‘사랑의 쌀’을 나눈 현장을 올렸고 9월 2일에는 수복사 신도들이 역시 쌀 나눔..
박근영 기자 : 2019년 09월 05일
[SNS는 즐거워]
일본유소년축구단 올린 윤석준 씨
지난 25일 윤석준 씨가 포스팅한 페이스북에는 일본 어린이 축구단이 방문해 알천4경기장에서 경주 어린이들과 축구경기하는 모습을 올렸다. 경주의 한일친선교류회가 경주에서 치러지는 국제U-12축구대회에 참가한 ..
박근영 기자 : 2019년 08월 29일
   [1]  [2] [3]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517
오늘 방문자 수 : 10,406
총 방문자 수 : 1,897,052,310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