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8 오후 07:05: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주를 보다
  최종편집 : 2018-12-18 오후 07:05:35
출력 :
[경주를 보다]
죽어서도 용이 되어 나라를 지키려 한 왕의 사원, 감은사지
가을 기운이 가득한 11월의 어느 화창한 날, 가을바람의 차디찬 공기가 온 산을 물들여 색이 예쁘게 변한 단풍과 나뭇잎으로 가득했던 풍경을 만끽하며, 며칠간 미세먼지로 뿌연 하늘만 보다가 맑은 하늘을 보며 오..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2월 14일
[경주를 보다]
양동마을
맑은 하늘과 알록달록 가을을 품은 나무들이 색을 빛내는 그렇게 예쁜 날. 10번째 문화탐방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돼 있는 양동마을이다. 양동마을로 들어서는 길, 왼편 양동초등학교에서 공놀이를 ..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1월 30일
[경주를 보다]
시월(十月)의 어느 멋진 날, 경주 남산의 달밤을 거닐다
계속 머물 것만 같았던 여름이 가고, 천년고도 경주에 ‘잊혀진 계절’ 가을이 왔다. 쓸쓸하면서도 기분 좋은 가을, 그중 우리 민족이 예부터 12개월 중 가장 으뜸으로 여겼던 시월(예부터 새로 난 곡식을 신에게 드..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0월 26일
[경주를 보다]
[8]선덕, 고집과 공허에 살다
7월의 느려터진 폭염시계가 애잔히도 9월을 불러오는 시간을 더디게만 만들던 것도 어느덧, 불어오는 바람에 선뜩하게 느껴지는 냉기가 온 몸을 감싸 도는 9월의 끝, 여름날의 폭염시계로 멈춰 져 있던 경주경찰의 ..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0월 04일
[경주를 보다]
[7]힐링과 문화가 공존하는 ‘걷고싶은 길’
지난 다섯 번째 탐방지였던 오릉에서 내남 방면으로 내려가다 보면 조용히 자리잡고 있는 자그마한 숲이 있다. 어쩌면 흔할 수도 있는 이 숲이 경주시민들에게 특히 사랑받고 있는 이유는 이곳이 바로 신라시대 가장..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6월 21일
[경주를 보다]
경주경찰 문화탐방동아리 경주를 보다(6)-신라 왕실의 거울, 동궁과 월지에 가다
최근 젊은이들에게 가장 핫한 관광지 중 하나인 경주에 발령받아 생활한 지도 2년이 지났지만 경주에 여행을 오는 친구들이 유적지, 맛집을 추천해달라는 부탁을 하면 한 번도 선뜻 대답하지 못하고 인터넷 블로그를..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6월 07일
[경주를 보다]
경주경찰 문화탐방동아리 경주를 보다(5)-오릉(五陵), 신라 건국의 흔적을 만나러 가다
사월의 마지막 날, 다섯 번째 탐방장소인 오릉에 가기로 한 날이다. 탐방장소에 들어선 사람들의 옷이 얇아진 만큼 따뜻한 햇살과 봄바람이 불어온 기분 좋은 날이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듯이 오릉 입구에서 돗자리..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5월 31일
[경주를 보다]
신라, 그 찬란했던 천년의 역사 속으로…
모처럼 새파란 하늘이 눈부시게 펼쳐졌던 금요일 오후, 가벼운 발걸음으로 네 번째 문화탐방을 떠났다. 오늘의 탐방지인 첨성대와 월성, 계림 숲은 경주가 고향인 나에겐 학창시절 단골 소풍 장소이자, 친구들과 함..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5월 17일
[경주를 보다]
경주경찰 문화탐방동아리 경주를 보다(3)-김유신장군묘, 무열왕릉
3월 30일 금요일 문화탐방동아리의 세 번째 탐방 장소는 김유신장군묘와 무열왕릉이다. 첫 번째, 두 번째 탐방 모두 날씨가 좋지 않았는데 이번 탐방은 화창한 봄 날씨로 모두 기분 좋게 탐방을 시작했다. 경주 ..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5월 03일
[경주를 보다]
경주경찰 문화탐방동아리 경주를 보다(2)-‘국립경주박물관’ 신라의 옛 자취를 따라…
>>1334호 경주경찰 문화탐방동아리 경주를 보다(1)-최부자댁, 경주향교, 월정교서 ‘숨은 이야기’ 찾다에 이어 3월 15일 두 번째 탐방장소인 국립경주박물관을 가기로 한 날이다. 촉촉한 봄비와 더불어 제법 옷..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4월 19일
[경주를 보다]
경주경찰 문화탐방동아리 경주를 보다(1)-최부자댁, 경주향교, 월정교서 ‘숨은 이야기’ 찾다
경주에서 태어나 지금까지 살아왔지만 경주의 역사, 신라문화유적지에 대해 크게 관심을 가져 본적은 없었다. 어릴 때부터 주변에 산재한 많은 사적지들은 당연히 있는 것으로 생각해왔다. 그런 와중에 최근 배기환 ..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3월 22일
1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포토뉴스
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0,259
오늘 방문자 수 : 24,605
총 방문자 수 : 477,153,544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