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3-31 오전 11:31: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주오디세이
  최종편집 : 2020-03-31 오전 11:31:40
출력 :
[경주오디세이]
동남산 가는 길 배반동 ‘갯마을’을 아시나요?
“아파트에서 줄곧 살다가 이곳으로 이사 왔는데 산림환경연구원이 가까이 있어 매일 산책하고 통일전, 서출지, 정강왕릉과 헌강왕릉으로도 산책하는 것을 좋아해요. 조금 전에도 친구랑 산책 다녀왔어요. 또 바..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03월 26일
[경주오디세이]
감포항에 목선(木船)은 없었다… 감포 목선(木船) 이야기 상(上)
목선은 선체(船體)를 목재로 만든 배다. 우리의 감포항에서도 1990년대까지는 목선이 건조되었고 주로 어획용으로 많이 이용했다. 목선은 건조가공이 쉬운 반면 주재료인 나무가 구조역학적으로 약하고 부식이나 마..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03월 19일
[경주오디세이]
천군동 한옥지구...한옥마을 발견하는 기쁨과 안타까움 교차
아직도 ‘신평사람, 신평마을’이라 불리고 있는 천군동에 있는 한옥 마을. 천군동이지만 사람들은 흔히 이 마을 사람들을 ‘신평 사람들’이라고 한다. 1979년 보문관광단지 개발로 인해 신평리에서 천군동인 이곳..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03월 12일
[경주오디세이]
1978년 조성된 50여 채 도시한옥집단지구, 한옥의 건축 지층 볼 수 있어
한옥은 주거다양성의 측면에서 우리 주거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소중한 건축유형이다. 문화재보호법으로 규정되어 있지 않은 일상적인 한옥주거지로, 도시의 한 켠을 살짝 비켜간듯한 일상과 장소성을 간직하고 있는 ..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03월 05일
[경주오디세이]
신라(新羅)의 사자(獅子), 우리 정서에 맞는 사자상 만들어내
우리나라에는 사자가 서식하지 않았으나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의 기록을 통해 삼국시대부터 사자의 존재를 이미 인식하고 있었다. 사자상이 불법(佛法)을 지키기 위한 상징적 수호상으로 표현되기 시작했음을 알 수..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02월 27일
[경주오디세이]
선조의 숨결 그대로 담겨있는 옛 다리… 옛 건축 예술의 한 단면 (上)-현존하는 최고의 실물 사천왕사지 석교 & 조선후기 축조된 오릉 북편 교량
경주 시가지는 동쪽을 제외한 3면이 하천으로 둘러싸여 있다. 경주는 북쪽에 북천(알천), 남쪽에 남천(문천)이 있으며, 서편에 남북으로 흐르는 형산강이 이 두 강과 합류하고 있는데 시가지 외곽으로 벗어나려면 이..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02월 20일
[경주오디세이]
‘우리는 모두 다리를 건넌다’...경주의 교량(橋梁) 이야기-‘서천교 아래 형산강은 흐르고’… 마을과 마을 잇고 삶도 잇는 다리
나정교, 서천교, 경주교, 장군교, 황성대교, 금장교, 구황교, 문천교..., 사통(四通)으로 넓고 좁은 도로가 거미줄처럼 얽혀 있는 경주. 경주를 중심으로 한 인근 도시와 도심과 농촌, 마을과 마을을 이어주는 다리..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02월 13일
[경주오디세이]
1960년대 경주 ‘시발택시’ 운전 시작해 30년간 경주 대중교통의 산증인 김유현 선생-“경주 구석구석 운행하지 않은 곳이 없었지요”
건천읍 광명리에 살고 있는 김유현(76) 선생은 평범한 경주시민이지만 1960년~80년대까지의 경주 대중교통을 또렷하게 증언해줄 수 있는 산증인이다. 선생은 1960년대 채 스무살이 되기 전 당시로선 경주에서 유일했..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01월 23일
[경주오디세이]
경주유교문화유적… 원사(院祠)와 정재(亭齋), 고택(古宅), 비각 등 모두 475곳
경주의 향교, 서원, 정자, 재사(齋舍), 비각 등은 우리의 대표적인 유교 문화유적이자 문화재다. 사액을 받은 서악서원, 옥산서원, 용산서원과 원사당(院祠堂), 정자 등은 수 백년의 전례와 전통의식을 고스란히 전..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01월 16일
[경주오디세이]
폐선 예정된 경주시 동해남부선 12개 기차역과 중앙선 5개 기차역의 현황(下)-경주시 폐철도 활용은 미래의 먹거리… 본격적 방안 마련해야
현재 경주시를 통과하는 열차는 중앙선과 동해남부선 17개의 역이 있다. 폐선이 되기 전 경주의 철도자산인 경주시 폐선 예정부지 및 현재 17개 역의 현황을 종합해 정리해 보았다. 이번호에선 동해남부선에 있는 12..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01월 02일
[경주오디세이]
폐선 예정된 경주시 동해남부선 12개 기차역과 중앙선 5개 기차역의 현황(上)
경주의 철도는 1900년대 초 중앙선 개설로 최초 개통됐다. 이후 동해남부선이 개설되면서 경주시는 중앙선과 동해남부선이 만나는 중요한 지점이 되었으며 철도교통의 요지로 활용됐다. 경주의 철도 역사는 어언 100..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12월 26일
[경주오디세이]
시골서 가게 연 젊은 열정들(마지막 회)-‘카페 반하다’, ‘카페 왕의 길’
-‘카페 반하다’...산내면 의곡리에서 산내면 1호 카페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젊은 대표 경주시 산내 작은 면 소재지에서 세련된 외양을 자랑하는 카페 하나가 들어섰다. ‘산내’하면 어르신들이 자주 찾는 다방..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12월 19일
[경주오디세이]
시골서 가게 연 젊은 열정들(2)-청춘들이 떠나기만 하는 강동면 시골마을에 젊은 피, 그녀가 떴다!
“양동마을을 찾은 방문객들이 그냥 사진만 찍고 가버려서 너무 아쉽고 안타까웠어요. 그래서 지역민과 관광객이 지속적으로 방문할 수 있는 양동마을의 허브(hub) 역할을 해보고 싶었습니다” “시골가게에서도 ..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12월 13일
[경주오디세이]
시골서 가게 연 젊은 열정들(1) 산내면 ‘느림보 상점’
경주시 산내면 의곡중앙길 산내전통시장 안 쪽 버스정류장 한 켠에 젊은 부부가 빵집을 운영하는 ‘느림보 상점’이 있다. 한차례 무작정 찾아갔으나 주인장을 만나지 못하고 허탕을 쳤다. 작고 낮은 빵집은 평화로..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12월 05일
[경주오디세이]
신라의 궁원지(新羅 宮苑池)-구황동원지는 곡지계(曲池係)
신라 왕경은 40여 년간 지속적인 발굴을 통해 도시의 형성과 변천, 구조에 관한 자료들이 점차 축적되어 가고 있다. 왕경에 속한 궁, 특히 그 궁에 속한 궁원지(宮苑池) 또한 발굴의 진행과 함께 점차 증가해 왕경 ..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11월 28일
[경주오디세이]
관광 정책과 엇박자...섬세하지 못했던 가로수 전정(剪定), 빗발친 민원… 나무 함부로 대하지 마라
나무 한 그루 한그루는 경주의 위대한 문화유적과 함께 경주시 전체의 도시 이미지를 좌우한다. 도시에서 중요한 기반시설 중 하나인 공원녹지, 녹지시설, 광장, 하천, 도시숲 등은 그 자체가 도시의 경관을 좌우하..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11월 21일
[경주오디세이]
대학생 넘치던 성건동, 거리와 골목 풍경 바꾸고있는 외국인들-‘선입견을 가지지 않을 수는 없지만 심각하지는 않다’… 긍정적 문화조성 필요한 때
동국대 학생들로 넘쳐나던 성건동 거리와 골목 풍경이 바뀌고 있다. 생활풍속도와 패턴이 급속도로 변화하는 중심에는 다국적의 외국인들이 있다. 성건동으로의 외국인 유입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이처럼 ..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10월 31일
[경주오디세이]
화랑의 언덕…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지친 삶의 따뜻한 배경지…사람과 자연이 하나 되는 곳!
“경주 여행 왔는데 이제 이곳이 경주 여행의 필수 여행 코스가 된 것 같아요. 경주시내서 제법 멀긴 했지만 충분히 들를만한 명소예요” “가성비가 좋은 편이예요. 하루 종일 힐링하고 갑니다” 천혜의 자연경..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10월 24일
[경주오디세이]
경주는 문화재 반출된 가장 심각한 지역… 반출문화재에 대한 인식 높여야
경북은 신라와 가야, 유교의 문화가 꽃 핀 지역이다. 특히 경주는 우리의 문화적 저력과 정체성을 보여주는 거대한 상징이자 자긍심의 뿌리다. 그러나 동시에,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수많은 문화재가 반출되고 훼..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10월 09일
[경주오디세이]
근대문화유산 산재한 황오동 철도관사마을-황오동 철도관사촌… ‘경주 속 근대 경주’로 도심의 소중한 자산
황오동 경고지하도를 건너 양쪽 대로변에는 ‘관사참기름’, ‘관사탕제원’ 같은 다소 색다른 상호가 보인다. 이들 상호가 암시하지만, 대로변(원효로 북쪽과 남쪽) 양쪽 안마을에 70~80년 된 철도관사촌이 형성..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10월 04일
   [1]  [2] [3] [4] [5]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4,910
오늘 방문자 수 : 5,229
총 방문자 수 : 2,617,887,730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