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7-11-16 오후 04:31: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설칼럼경주논단경주만사문화단상경주만평희망의 편지기자의 눈택시 안에서 보는 세상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
전체기사
커뮤니티
나도한마디
공지사항
알립니다
알뜰정보
시안방
 
오피니언 >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 최종편집 : 2013-07-08 오전 10:36:19 |
출력 :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마지막) 인연
푸른 달 속에 우리 이름을 새겨넣었어. 시간이 우리를 변하게 하겠지만 함께 했던 순간은 저 무한 공간 속으로 퍼져나가리. 하느님 부처님 땅님의 어진 눈망울이 땅거..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7월 08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52) 대낮
여름 대낮은 황홀하다. 가장 뜨거운 볕이 가장 깊은 고요에 닿는다. 사물이 하얗게 제 뼈를 드러낼 때 존재의 언저리가 바스러질 때 돌이 되고 또 불이 되는 너 가라..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7월 01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51) 산
전라도의 느긋한 산능선을 따라 희뫼의 옹가마를 찾아가고 있어 그는 백산면 출신이라 희뫼란 이름을 쓴다고 했어 길가엔 이르게 핀 달맞이 꽃이 가득! 낮달과 저 능선..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6월 24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50) 부엉이
그날 부엉이는 부헝부헝 내 뒤를 따라왔어. 발걸음을 뗄 때마다 쉰 목소리로 느릿느릿 울었지 멈춰설 수도 뒤돌아볼 수도 달려갈 수도 없었어 깊섶엔 반딧불이 자우룩히..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6월 17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49) 자전거
자전거에 너의 이름을 새겼어 시옷과 기역과 니은, ㅏ와 ㅗ와 ㅓ 자음과 모음이 모여 패달과 핸들을 이루고 천천히 패달을 밟을 때 너는 귓가에서 자그맣게 콧노래..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6월 10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48) 6월
어제밤 꿈에 네가 부은 얼굴로 찾아왔다. 멍들고 찢어진 곳을 닦는 내 손이 금새 축축해졌다. 쫓기고 가두고 고문하던 세월은 거짓말처럼 지나고 세상엔 다시 ..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6월 03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47) 너의 눈속에 내가
너의 눈속에 내가 너인지 나인지 모를 내가 껍질을 벗고 네 속에 녹아든 내가 아득한 소실점 끝에 선 내가 더 깊이깊이 들어가고 싶은 내가 머잖아 빅뱅처럼 터져버리..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5월 27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46) 새
새의 날개에 올라 앉아 하늘을 난다. 그림자, 그림자들 눈 아래로 날아간다. 산맥 그림자, 구름 그림자, 강 그림자, 그 사이로 인간의 마을이 꽃처럼 피어있다. 뒤뚱뒤..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5월 20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45) 바람
바람이 머리카락을 휘날릴 때 여자들이 얼마나 하늘 높이 날아오르는지를 머리카락 속으로 얼마나 재빠르고 기운찬 버들치떼들이 헤엄쳐다니는지를 치마 속 허벅다리 ..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5월 13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44) 나팔꽃 덩쿨
덩쿨식물이 위로 뻗어올라가는 것을 본 적 있어? 식물이 움직이지 못한다는 건 인간의 편견이지. 흡사 산악인이 로프를 던지듯 나팔꽃은 제 덩쿨을 저멀리 위로 던져올..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5월 06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43) 비
비 내리는 날은 온 몸이 비에 잠겨 물 속에서 헤엄치며 살던 시절이 내게도 있었을까. 축축하게 돋아난 비늘로 흐느덕대며 거리를 걸어. 포유류 이전은 파충류, 파충류..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4월 29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42) 세 동무
세 동무가 함께 밤을 새웠습니다. 원래는 젊었으나 이제 젊지 않은 세 동무입니다. 세 동무는 웃음과 눈물이 같은 뿌리란 걸 압니다. 옷을 다 벗고 알몸을 보여도 서..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4월 22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41) 동앗줄
어느 서당의 늙은 훈장 아래 열 세살 난 아이와 일흔 세 살 노인이 나란히 글을 배웠다. 둘은 이른 새벽이면 나란히 책보를 끼고 와 훈장 앞에 가지런히 앉았다. ..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4월 15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40) 밤과 낮
세상은 둘로 쪼개지지 않는다. 둘로 구분할 수 있다고 여기는 사람들은 너무 무신경하거나 너무 의도적이다. 밤과 낮 사이엔 새벽이 있다. 남자와 여자 사이에서 전..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4월 08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39) 말
저 흰 말은 아무래도 어디서 본 듯하다. 두상과 등판과 뒷다리가 다 눈에 익다. 어디서 본 듯한 말을 자꾸 보고 있자니 아무래도 여기가 전생이나 저승같다. 아무..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4월 01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38) 심장
나의 왼쪽 가슴 안에 오래 전부터 들어있었던 심장 그 펄떡거리는 뜨거운 것을 꺼내서 너에게 보여준다면 너는 천장만장 도망치고 말겠지 피의 온도를 낮춰야 해! ..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3월 25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37) 달밤
달밤 아니면 볼 수 없는 것들이 있습니다. 이를테면 산의 속살 같은 것 흙 속에 숨어사는 곤충의 날개짓 같은 것 음지식물의 수줍은 꽃잎 같은 것 고개숙인 그녀의 목..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3월 18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36) 봄나무
봄나무는 아프다. 수피 전체가 펄떡펄떡 고동친다. 실 뿌리 저 아래쪽부터 위쪽 잔가지 끝까지 관통하는 혈관, 피 콸콸 흐르며 땅과 하늘이 둘이 아니라고 외친다...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3월 11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35) 저 새
내 몸 속 어딘가에 천둥이 들어 있었어. 봄이 올 무렵이면 우르릉 울리곤 했지. 맥박이 뛰는 목울대 쯤이거나 심장이 들먹거리는 가슴께나 이유없이 소름이 훑고 지..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3월 04일
[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34) 그림자
저 그림자는 내 몸에서 생겨났다. 내 몸은 원래 물속을 헤엄치는 물고기였다. 비늘과 아가미가 붉었으나 물 속을 나서면서 점점 푸른색을 띠기 시작했다. 나는 북명..
경주신문 기자 : 2013년 02월 26일
   [1]  [2] [3]    

실시간 많이본 뉴스  
‘미분양 늪’ 경주, 미분양관리지..
첨성대와 핑크뮬리의 궁합?
노인자살문제 소극적인 정책은 안된..
커피 한 잔 하실래요?
시각장애를 당당히 극복하고 유능한..
경주문화원, ‘남기고 싶은 경주 이..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세계문화유산의 득과 실, 주민은 떠..
‘동국대 미술학과 제36회 졸업작품..
최병준 도의원, 행감서 원전정책변..
최신뉴스
‘특별할인 이벤트로 편안한 여유..  
작업 중지 해제는 안정성 확보가 ..  
경주시보건소, 생명지킴이 ZERO탄 ..  
청소년상담복지센터 1388 상담 멘..  
경주시선관위, 29일까지 공정선거..  
경주시종합자원봉사단 경주시 자원..  
2017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가을운..  
연 발상지 경주서 ‘전국 연날리기..  
경주바다여행 전국사진공모 조광연..  
‘내년 4월달에 다시 만나요~’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상호: (주)경주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505-81-04548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대표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