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22 오후 05:01: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INTERVIEW 종합 출향인소식 SNS는 즐거워 학교소식 인사 경주 동아리 탐방
INTERVIEW
  최종편집 : 2019-07-22 오후 05:01:25
출력 :
[종합]
특별 인터뷰 양우철 경주경찰서장-“교통사망사고, 여성치안, 외국인 범죄 예방에 집중하겠다”
본지는 다사다난했던 2016년을 보내고 2017년을 맞아 지역 단체장들을 차례로 만나 지난해 성과와 신년 계획, 소감 등을 들어보는 ‘릴레이 인터뷰’를 진행한다. 이번 인터뷰 주자는 지난해 12월 15일 경주경찰..
이재욱 기자 : 2017년 03월 02일
[종합]
국립경주박물관 유병하 관장-“전통과 현대가 조화로운 힐링의 공간으로 거듭나야”
본지는 2017년, 지역 단체장들을 차례로 만나 지난해 성과와 신년 계획 등을 들어보는 특집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그 일곱번째 주자로 지난 17일, 유병하(57)국립경주박물관장을 만났다. 유 관장은 국립박물관에..
선애경 기자 : 2017년 02월 23일
[종합]
경주교육지원청 구종모 교육장-“고학력, 고스펙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인성교육’”
본지는 다사다난했던 2016년을 보내고 2017년을 맞아 지역 단체장들을 차례로 만나 지난해 성과와 신년 계획, 소감 등을 들어보는 ‘특별 인터뷰’를 진행한다. 특별 인터뷰 여섯 번째 주자로 구종모 경주교육지원청..
이재욱 기자 : 2017년 02월 16일
[종합]
경주상공회의소 김은호 회장-“기업들이 내고 있는 세수에 걸맞는 기업 지원 필요”
본지는 다사다난했던 2016년을 보내고 2017년을 맞아 지역 단체장들을 차례로 만나 지난해 성과와 신년 계획, 소감 등을 들어보는 ‘릴레이 인터뷰’를 진행한다. 릴레이 인터뷰 다섯 번째 주자로 지난 김은호 경주..
이필혁 기자 : 2017년 02월 09일
[종합]
경주향교(慶州鄕校) 이상필 전교-"시대와 공감할 수 있는 유교문화로 정신적 선도역할 해야"
본지는 2017년 새해를 맞아 지역 단체장들을 차례로 만나 지난해 성과와 신년 계획, 소감 등을 들어보는 ‘릴레이 인터뷰’를 진행한다. 그 네번째 주자로 지난 13일, 경주향교 명륜당에서 경주향교 이상필 전교(7..
선애경 기자 : 2017년 02월 02일
[종합]
김윤근 경주문화원장-경주문화원은 ‘문화본부’… 역사문화는 자부심이자 긍지
정유년 새해가 밝았다. 본지는 2017년 새해를 맞아 지역 단체장들을 차례로 만나 지난해 성과와 신년 계획, 소감 등을 들어보는 ‘릴레이 인터뷰’를 진행한다. 그 세번째 주자로 경주문화원 김윤근 원장을 지난 12..
선애경 기자 : 2017년 01월 19일
[종합]
박승직 경주시의회 의장-“경주발전 시민행복 위해 시의회 모든 역량 집중할 터”
정유년 새해가 밝았다. 본지는 다사다난했던 2016년을 보내고 2017년 새해를 맞아 지역 단체장들을 차례로 만나 지난해 성과와 신년 계획, 소감 등을 들어보는 ‘릴레이 인터뷰’를 진행한다. 두 번째로 박승직 경주..
이상욱 기자 : 2017년 01월 13일
[종합]
최양식 경주시장-“새롭게 비상하는 경주, 희망찬 시정 열어가겠다”
정유년 새해가 밝았다. 본지는 다사다난했던 2016년을 보내고 2017년 새해를 맞아 지역 단체장들을 차례로 만나 지난해 성과와 신년 계획, 소감 등을 들어보는 ‘릴레이 인터뷰’를 진행한다. 그 첫 순서로 지난 2일..
이상욱 기자 : 2017년 01월 05일
[종합]
사라져가는 분교, 천북초 물천분교 아이들의 미소는 그대로
아이들이 줄어들고 있다. 2007년 2만816명이었던 경주지역 초등생이 2014년에는 1만2567명으로 줄었다. 학생이 줄어들며 자연스레 학교와 학급도 줄어들었다. 2007년 47개 학교와 9개 분교, 748개 학급이던 초등학..
이필혁 기자 : 2015년 01월 16일
[종합]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전통의 명문
양동초등학교는 역사와 전통이 살아 숨 쉬는 학교다. 1909년 설립된 양동초는 2009년 9월 25일 개교 100주년을 맞이했다. 올 2월 14일에는 제100회 졸업생을 배출하는 전통있는 학교다. 양동초는 ‘새로운 생각과..
이필혁 기자 : 2014년 12월 12일
[종합]
90년 역사, 지역 구심점이 되어준 양남초
양남초(교장 박평우)는 경주 시내권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학교다. 양남면 양남로에 위치한 양남초는 전교생 47명이 전부인 작은 학교지만 가족 같은 분위기로 똘똘 뭉친 학교다. 이곳을 들어서면 오래된 거목들이 ..
이필혁 기자 : 2014년 11월 28일
[종합]
개교 10년, 미래로 100년, 행복 에너지 넘치는 금장초
금장초등학교는 젊은 에너지로 가득 찬 학교다. ‘새로운 생각과 바른 품성을 지닌 금장 어린이’라는 교육관 아래 아이들이 새로운 생각으로 꿈을 펼칠 수 있도록 기초를 든든히 다져주기 위해 노력하는 학교다. ..
이필혁 기자 : 2014년 09월 26일
[종합]
우리학교최고! 신라고등학교
학생들을 위해 ‘함께’를 외치는 학교와 동창회가 있다. 1981년 학교법인 원석학원으로 설립돼 33년간 8700여명의 졸업생을 배출한 신라고(교장 정 현)와 신라고 총동창회(회장 손동균)다. 신라고는 학생들이 행복..
이필혁 기자 : 2014년 07월 24일
[종합]
우리학교 최고! 삼성생활예술고
삼성생활예술고등학교를 찾았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있다. 바로 ‘꿈’이다. 꿈을 찾아 전국에서 모여든 아이들, 아이들의 꿈을 이뤄주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교사들, 이들의 꿈과 노력이 헛되지 않도..
이필혁 기자 : 2014년 06월 26일
[종합]
경주사랑 애정과 열정으로 실천
경북도청 경주출신 서라벌향우회(회장 조우만)와 경주시는 지난 14일 민선6기 출범을 앞두고 화합과 상생을 다짐하는 고향사랑 문화유산답사 행사를 신라최초의 석굴사원이라 불리는 단석산 신선사 마애불상군(국보 ..
경주신문 기자 : 2014년 06월 19일
[종합]
즐겁고 감동 넘치는 참 좋은 학교…가장 경주다운 ‘신라초등’
사정동에 위치한 신라초등학교. 드라마 ‘참 좋은 시절’의 주요 촬영장으로 최근 급부상하며 주목을 끌고 있는 학교다. 단층한옥스타일로 기와지붕이 눈길을 끄는 가장 ‘경주스러운’ 이 학교 교사는 널찍한 운동..
선애경 기자 : 2014년 04월 25일
[종합]
우리학교최고! 안강초등학교
‘새로운 생각과 참된 마음을 지닌 어린이상’을 목표로 모든 교직원이 합심일체가 되어 안강교육의 새로운 지표를 열어가고 있는 안강초등학교. 새롭게 생각하고 참되게 행동하며 기초능력을 다지는 학생을 배출..
선애경 기자 : 2014년 04월 10일
[종합]
성균관청년유도회 경주지부
진리와 함께 선비정신 구현에 힘쓰고 사랑과 봉사정신으로 이웃을 위해 힘쓰며 어른을 공경하며 인간과 자연이 조화되는 교육실천에 힘쓰는 어르신들이 있다. 바로 성균관청년유도회 경주지부의 회원들이다. 제16대 ..
선애경 기자 : 2014년 03월 27일
[종합]
우리학교 최고! 선덕여자중학교
성적과 공부, 부모와 가족관계, 이성과 교우 관계로 혹독한 사춘기를 겪으며 고민많은 중학교 시절 혹독한 사춘기를 겪어본 이라면 교사와 부모의 지속적인 관심과 따뜻한 응원이 얼마나 절실한지를 알 것이다. 포근..
선애경 기자 : 2014년 03월 07일
[종합]
국제로타리 3630지구 안강비화로타리클럽
로타리가 지향하는 사랑과 봉사에 충실하며 로타리의 본질적 이념이 확고하게 정립되어있는 국제로타리 3630지구 안강비화로타리클럽. ‘비화’는 지금의 안강이 더욱 발전하는 밑거름으로서 사랑의 손길이 미처 닿..
선애경 기자 : 2014년 02월 20일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6,603
오늘 방문자 수 : 4,635
총 방문자 수 : 965,669,133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