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5 오후 06:32: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지금 서울에서는 첨성대 시와 술과 경주문인들의 숨은 이야기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클래식 수다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숨은 경주 경주오디세이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나라를 지킨 숭고한 정신이 서린 우리지역 현충시설 손진은 시인의 詩間 안병렬 교수의 논어묵상 하성찬 전 교장의 경주이야기 오상욱 경주의 조선스토리 지난연재 종합
클래식 수다
  최종편집 : 2019-12-05 오후 06:32:25
출력 :
[클래식 수다]
OP석이 뭐야?
공연티켓은 자리마다 가격이 다르다. 같은 공간인데도 대개는 앞이 뒤보다, 중앙이 측면보다, 아래층이 위층보다 비싸다. 극장은 매출 극대화를 위해 이렇게 가격차별(price discrimination)을 한다. 자리는 보통 ..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01월 31일
[클래식 수다]
오페라 서곡에 빚진 오케스트라
공연시간이 되자 조명이 꺼지고, 지휘자가 무대 앞 피트에 등장한다. 그는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받고선 이내 오케스트라를 지휘하기 시작한다. 무대 막이 아직 오르지 않았는데도 말이다. 이때 피트에서 연주되는 음..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01월 17일
[클래식 수다]
빈 필의 투 톱 콘서트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Wien Philharmonic Orchestra, 이하 ‘빈 필’이라 함)하면 바로 떠오르는 음악회가 두 개 있다. 하나는 신년음악회고, 다른 하나는 여름밤음악회다. 신년음악회는 매년 1월 1일 뮤직페어라..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01월 03일
[클래식 수다]
겨울엔 호두가 제일 잘 나가
‘메뚜기도 여름이 한철’이라고 누구나 전성기는 따로 있다. 공연도 마찬가지다. 오페라 ‘라 보엠(La Boheme)’과 발레 ‘호두까기인형(The Nutcracker)’은 12월에 유난히 잘 나가는 공연이다. 특히 호두까기인형..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2월 21일
[클래식 수다]
오케스트라와 구덩이
요즘에는 오케스트라가 당연히 ‘악단’을 의미하지만 원래는 장소적 개념이었다. 고대 그리스 시대의 원형극장에는 무대 앞에 악단이 앉는 공간이 따로 있었는데, 이를 ‘오케스트라’라고 불렀던 것이다. 달리 말..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2월 07일
[클래식 수다]
가만있어도 돈 버는 극장
프랑스 파리에는 유명한 국립오페라극장이 두 개나 있다. 하나는 오페라 가르니에(Garnier)고, 다른 하나는 오페라 바스티유(Bastille)다. 바스티유는 1989년에 프랑스혁명 200주년을 기념해 혁명의 상징인 바스티유..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1월 23일
[클래식 수다]
루이14세는 발레리노?
만약 발레의 발상지를 묻는 문제가 시험에 나온다면 아마 많은 사람들이 러시아라고 답할 것이다. 발레하면 차이콥스키나 볼쇼이발레단이 떠오르는 탓이다. 하지만 러시아는 발레가 태어난 곳이 아니다. 이쯤에서 어..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1월 09일
[클래식 수다]
눈을 감고 지휘하는 이유
아무리 클래식음악에 문외한이라도 카라얀(H.Karajan/1908-1989)이라는 이름을 한번쯤은 들어봤을 것이다. 그는 34년 동안(1955-1989)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면서 클래식의 대중화를 위해 헌신했다. 음반판매량이 ..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0월 26일
[클래식 수다]
참을 수 없는 비올레타의 무거움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는 오늘날 거의 모든 오페라극장에서 볼 수 있는 인기 오페라다. 공연 빈도로는 모차르트의 마술피리와 맨 앞자리를 다툰다. 이러니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오페라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0월 12일
   [1]  [2]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538
오늘 방문자 수 : 3,205
총 방문자 수 : 1,554,889,063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